뉴스홈 > 소식 > 연예계뉴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이 온다
입력 2016-04-06 |


 
KBS2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이 이름만으로 신뢰도를 무한 상승시키는 라인업으로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다.

올 봄,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마스터-국수의 신>을 이끌어갈 김종연 감독은 오랜 시간 작품을 준비한 만큼 전체적인 스태프 구성부터 조합, 대본 속 아주 디테일한 장면 등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히 신경 쓰며 어느 하나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무엇보다 원작이 있는 작품이기에 드라마에서는 어떻게 차별화할지 스태프들과 수차례 회의를 하는 등 철저한 준비 끝에 촬영에 들어갔다고.

이러한 김종연 감독의 노력 끝에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최강 드림팀을 탄생시켰다. 그 중심엔 <추노>의 김재환 촬영감독, 영화 <신세계>의 연상모 미술감독이 함께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영상미와 디테일한 세트 등 눈을 즐겁게 하는 다양한 요소들의 향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 역시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김상인과 국내 최고의 북디자이너 오진경 등 어벤져스급 제작진들이 뭉쳐 화제를 모았기에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추노>로 드라마 영상계의 혁명을 불러일으킨 김재환 감독은 아시아 최초로 레드원 카메라를 도입하는 신선한 시도로 큰 호평을 받았다. 2010년엔 그리메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기도 했으며 스타일리시하고도 퀄리티 높은 영상미는 아직까지도 대중들에게 회자되고 있다.

여기에 영화 <광해>, <신세계> 등 대한민국 영화계의 굵직한 작품에서 미술팀으로 활약했던 연상모 감독이 <마스터-국수의 신>의 미술 감독으로 총 지휘를 맡아 기대를 더욱 배가시키고 있다. <마스터-국수의 신>에는 대면장 김길도(조재현 분)가 운영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궁중전통 국수집 궁락원을 중심으로 다양한 인물들이 만나고 사건들이 벌어지는 장소들이 몰입도를 높이는데 중요할 역할을 해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마스터-국수의 신>은 약 30년의 세월을 촘촘하게 담아낸 구성과 숨 막히는 긴장감이 어우러진 작품. 때문에 매 회 시청자들의 가슴을 졸이게 만들 스팩터클한 전개를 시각화할 이들의 활약에 더욱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한 남자의 치열한 성장을 중심으로 타인의 이름과 인생을 훔치고 빼앗긴 이들의 처절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은 SBS <야왕>, <대물>, <쩐의 전쟁> 등의 성공신화를 이룬 박인권 화백의 만화 <국수의 신>을 원작으로 한다.

<태양의 후예> 후속으로 오는 4월 27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
 
 
 
글빵집 편집부(glebbangzip@glebbangzip.com)
 
[사진=베르디미디어/드림E&M]
 
관련기사
천정명, <마스터-국수의 신> ‘무명’ 역 캐스팅
<태양의 후예> 시청률 고공행진, 명장면 명대사
<태양의 후예> 송중기 절친 이광수, 깜짝 출연
송중기-송혜교 주연, 휴먼멜로 <태양의 후예> 리딩 현장
  





FREE뷰 人터뷰 소식 NOWhere 커뮤니티
미리맛보기
다시돋보기
보물찾아보기
Job담
나이런사람이야
비하인드
개인의 취향
글빵집 이야기
연예계 뉴스
공연정보
실시간 짹짹
한장의 추억
김가영의 짹짹
쓸데없는 고찰
용식이웹툰
詩식코너
리얼버라이어티
공지사항
이벤트
자유게시판
Writer를 켜라